리빙 얼시 룩 기타 October, 2019 자연에서 비롯한 뉴트럴 톤이 F/W 시즌까지 인기를 이어가며 올해의 키 컬러로 부상했다. 패션을 넘어 공간까지 점령한 얼시 룩 런웨이.

부드러운 크림과 베이지, 샌드와 브라운 그리고 올리브 그린과 웜톤 그레이 컬러까지. 흙과 나무를 연상케 하는 일명 ‘얼시 룩(Earthy Look)’이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지구(Earth)를 팔레트 삼은 얼시 컬러는 상반기 패션 신에서 주목받기 시작해 경계를 넘나들며 승승장구 중. 단정하면서도 세련되고 자연스러우면서도 모던한 연출이 가능한 지구에서 온 뉴트럴 컬러의 믹스 매치 홈스타일링.



마른 흙처럼 부드럽고 담백하게, 크림&캐멀
베이지와 캐멀은 블랙과 화이트 못지않은 클래식 컬러. 어떤 공간, 어떤 컬러와 매치해도 특유의 융통성을 발휘하며 공간을 한층 고급스럽게 연출해준다. 밀키한 아이보리부터 라테, 테라코타와 캐멀 컬러까지 같은 계열이라도 가죽과 세라믹 등 소재를 달리해 매치하면 한층 입체적인 연출이 가능하다.


자라홈의 2019 F/W 뉴 컬렉션 ‘어 라이프 오브 심플리서티(A Life of Simplicity)’. 절제된 아름다움과 우아함을 콘셉트로 목가적인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오래된 고재와 모래에서 비롯한 베이지와 옐로 브라운 톤을 메인 컬러로 따듯하고 포근한 온기를 담았다.


1 핀란드의 자작나무 합판을 소재로 장인이 핸드메이드로 제작한 쇼룸 핀란드의 필케 조명은 루밍.
2
거친 질감이 돋보이는 은은한 베이지 톤의 시브룩 벽지는 비비통.
3
콤팩트한 크기와 은은한 컬러로 편안한 휴식 공간을 빚어내는 알플렉스의 허그 러브 시트는 에이스에비뉴.
4
달의 모양 변화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루나 메탈 베이스는 보컨셉.
5
1100℃의 가마에서 구운 포르투갈산 스톤웨어 베이식 플레이트는 그라니트.
6
둥근 볼을 연상케 하는 볼리아 커피 테이블은 부드러운 곡선의 유기적 반구 형태로 편안하고 부드러운 분위기를 완성해준다. 베이스는 섬유유리, 상판은 원목 합판으로 만들었다. 에이치픽스.
7
안토니오 치테리오가 디자인한 비트라의 그랜드 체어는 에이후스.
8
베이지 컬러의 세라믹 소재 라운드 베이스는 H&M홈.
9
우드에 코코넛 열매 조각을 입힌 유니크한 디테일의 디자인 스툴 니코코는 케이브홈.
10
세실리에 만즈가 디자인한 완벽한 조형미의 캔들 홀더. 본연의 역할은 물론 작은 소품을 넣는 수납의 기능도 겸한다. 프리츠 한센.
11
기하학적 모양과 톤 온 톤의 컬러 블로킹이 개성을 더해주는 펌리빙의 켈림(Kelim) 러그는 짐블랑.



초록의 농담으로 차분하고 세련되게, 올리브 그린&웜 그레이
인위적인 화려함에 지쳤다면 그린과 그레이 컬러에 눈을 돌려볼 것. 그레이는 어떤 컬러와도 거부감 없이 어울리지만 톤 다운된 그린과 매치하면 한층 모던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톤 온 톤으로 정제된 그레이 바탕에 우유를 섞은 듯 풍부한 농도의 올리브 그린, 카키를 포인트 컬러로 활용해도 차분하고 멋스러운 가을 인테리어가 완성된다.


깃털같이 가벼우면서도 견고하고 안락하게 설계해 기존 소파에 새로운 시각을 부여하는 무토의 오슬로 체어 그레이&그린 컬러. 조각적 형태를 지닌 등받이는 전체적인 균형을 잘 살렸으며 간결하고 우아한 라인은 체어를 넘어서 하나의 오브제가 된다. 에잇컬러스.


1 모듈형으로 여러 개를 결합해 모던한 서재를 만들 수 있는 꼬모 북케이스는 보컨셉.
2
조명뿐 아니라 실내 음향도 향상시키는 다기능 펜던트 램프 언더 더 벨. 주름진 갓은 재생 플라스틱 펠트를 사용해 거칠면서도 따듯한 질감을 배가했다. 무토 제품으로 짐블랑.
3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가 디자인한 고간 소파는 모로소.
4
올해 새로 선보인 모스그린 컬러의 가스테헬미는 이딸라.
5
비트라의 세라믹 버드 오브제. 매끈한 형태와 질감으로 한층 모던한 인테리어를 완성해준다. 짐블랑.
6
우윳빛 파우더 코팅으로 따듯한 질감을 완성한 서큘라 테이블은 핀치.
7
뉴질랜드 울을 소재로 한 셀 러그는 로쉐보보아 제품으로 한국가구.
8
더스티 그린 컬러의 무토 파이버(Fiber) 암체어. 시트는 목재와 플라스틱 혼합물로, 다리는 분말 코팅 처리한 철재로 만들어 부드럽고 차분한 연출이 가능하다. 짐블랑.
9
부드러운 그린 컬러의 무토 린 월 램프는 에잇컬러스.

Editor홍지은

Photographer